한양대학교 공과대학

대한민국 기술 현실화의 산실

홈으로 공과대학 소식교수

교수

게시물 상세내용
서영웅 교수팀, 폐자원으로 친환경 플라스틱 원료 만드는 기술 개발
작성자 : 한양대학교 공과대학(help@hanyang.ac.kr)   작성일 : 21.08.17   조회수 : 234

▲ 서영웅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다공성 구리 촉매와 합성에 성공한 퓨란계 다이올 합성

한양대학교 화학공학과 서영웅 교수 연구팀이 폐자원으로 친환경 플라스틱 원료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폐플라스틱이 초래하는 환경 오염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세계적으로 1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와 플라스틱 대체 물질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서 교수 연구팀의 친환경 플라스틱 원료 생산 기술도 이에 대한 해답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낮은 가격과 높은 안정성을 지닌 다공성 구리 촉매 개발과 동시에 리뉴어블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할 수 있는 촉매 기술을 개발했다. 또한, 유기성 폐자원 원료에서 리뉴어블 플라스틱 원료로 주목받는 퓨란계 다이올 합성에도 성공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차세대 탄소자원화 연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팀은 낮은 온도에서 구리를 사용해 반응 표율이 높은 촉매 확보가 중요한 퓨란계 다이올 합성을 위해 물 사용을 억제한 '고상 합성법'을 개발했다. 기존 고가의 귀금속을 사용하는 방법의 한계를 뛰어넘어 발전된 촉매의 활성과 수명을 확보했다. 또한 '고상 합성법'으로 촉매 대량 생산에도 성공해 실제 공정에 사용하는 성형 촉매를 제조하는 기술까지 확보했다. 연구팀은 촉매기술에 대해 국내와 미국에 특허 출원·등록을 마치며 지적재산권을 확보한 상태다.

이후 연구팀은 퓨란계 다이올 합성 연구를 본격화 했다. 합성한 촉매를 이용해 퓨란계 다이올을 생산하는 촉매 반응을 진행, 100 ℃이하의 온도에서 100% 수율과 장시간 활성이 유지되는 결과를 확보했다. 원료에 존재할 수 있는 다양한 불순물에 대한 영향까지 파악해 원료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촉매시스템도 구축했다.

현재 연구팀은 기업과 협력 연구를 통해 가격경쟁력이 있는 원료를 촉매반응에 이용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원료 제조부터 촉매반응까지 전 과정의 기술을 확보, 상업적인 생산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총괄과제 '당류 유기성 폐자원 활용 CO₂ 전환 폴리머 플랫폼 제조 원천 촉매 개발' 내 연구팀과 협력하며 리뉴어블 플라스틱도 합성하고 있다.

이번 성과로 생산된 퓨란계 다이올은 폴리에스테르, 폴리우레탄 등 플라스틱 제품을 만드는 원료인 폴리올을 대체할 수 있다. 때문에 친환경 특성을 갖는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만들어진 리뉴어블 플라스틱이 일상생활에 많이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서영웅 교수팀은 바이오매스 물질로부터 석유대체 연료와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촉매 반응을 다년간 개발해 왔다. 코오롱, 애경유화 등 화학기업들과 공동으로 리뉴어블 플라스틱 원료를 만드는 기술개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이전글 이동윤 교수 공동연구팀, 기존 당뇨병 치료제 단점을 해결하는 치료제 개발
다음글 융합전자공학부 한재덕 교수, 한국고등교육재단 강연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