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 공과대학

대한민국 기술 현실화의 산실

홈으로 공과대학 소식교수

교수

게시물 상세내용
김성훈 교수 공동연구팀, 나노복합재료 열 전도도 새로운 이론식 제시
작성자 : 한양대학교 공과대학(help@hanyang.ac.kr)   작성일 : 21.08.17   조회수 : 183

김성훈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모델의 열전도도 예측

한양대학교 유기나노공학과 김성훈 교수가 참여한 공동연구팀이 전자기기의 소형화 관련 나노복합재료 열전도도의 새로운 이론식을 개발했다.

전자기기의 소형화는 부품들의 집적화로 인한 열 발생이 기기 결함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열 제어를 위해 그래핀과 탄소나노튜브를 충진재로 적용하려는 연구가 계속돼 왔다.

이 두 가지 필러를 적용하면 열 전도율이 높아 전자기기 내부의 열을 탁월하게 제어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재료 내부에 형성된 나노 구조와 열전도도의 관계를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는 이론과 모델이 없었다.

김 교수와 전북대 김성륜 교수, 한양대학교 유기나노공학과 장지운 박사과정생으로 구성된 공동연구팀은 나노 하이브리드 필러 시스템이 적용된 복합재료의 열전도도를 나노 구조에 기반하여 예측할 수 있는 이론식을 개발했다. 나노 하이브리드 필러 시스템 복합재료는 탄소나노튜브와 그래핀 등의 2가지 필러를 복합재료에 동시에 적용한 것이다.

연구팀은 그래핀 및 탄소나노튜브가 동시에 충진된 고분자 복합재료를 제조하고 미세 단층촬영 (Micro-CT)을 이용해 하이브리드 필러들이 3차원적으로 연결된 나노 브리지(bridge)의 존재를 관찰했다. 이를 통해 나노 브리지 효과와 복합재료 열전도도와의 관계를 규명했다.

또한, 연구팀은 발견과 실험 결과들에 기초하여 연구팀의 이름 이니셜을 딴 KJL(Kim-Jang-Lee) 모델을 제안했다. 연구팀은 제안된 모델이 실제 열 제어를 위한 재료의 열전도도를 정확히 계산할 수 있음을 확인했고, 모델에 기초하여 최적의 방열 특성을 나타내는 복합재료의 조성을 예측할 수 있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Composites Part B: Engineering'의 온라인 최신판에 게재됐다. 오프라인에는 2021년 10월 1일 게시될 예정이다. 논문명은 'Nano-bridge effect on thermal conductivity of hybrid polymer composites incorporating 1D and 2D nanocarbon fillers' 이다.

이전글 안희준 교수팀, 안전하게 30초만에 완충되는 이차전지 양극소재 개발
다음글 이동윤 교수, 뇌종양 치료의 새로운 플랫폼 개발
리스트